낭구르진의 미국살이

허브 본문

Review

허브

낭구르진 2007.04.28 18: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행기안에서 본 영화인데..
정말 민망해서 흘러나오는 눈물을 참고 참아야만 했 던 영화이다.

나이는 20살 헌데 정신연령은 7살인 차상은을 주인공으로 해서 그녀를 길러내는 세상을 향해서는 억척스럽기 그지 없는 엄마 헌데 그녀에게 만큼은 하나밖에 없는 세상을 향한 통로? 라고 해야 하나?
그리고 그녀의 가슴을 콩닥콩닥 뛰기 만드는 철없는 경찰관과의 첫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다.

글쎄 아주 냉정한 눈을 가지고 본다면 사실 결코 아름다울 수 없고? 암울한 사실 임이 분명한데 영화는 꽤나 포장되고 아름답고 때로는 진지하고 유머스럽게 이야기 끌어가고 있다



때문에,



울다가 웃다가 흐뭇하다가 또 눈물짓게 만드는 영화이고
제작비는 딱히 들어가지 않았을것 같고
배우들의 연기야 기대 만큼 실망스럽지 않고
또한 강혜정의 어색함에 조금 친숙해 질수 있는 영화이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이스토리 3 보고오다  (9) 2010.08.02
Coraline 코렐라인  (12) 2010.07.23
허브  (0) 2007.04.28
The Pursuit of Happyness 행복을 찾아서  (0) 2007.03.19
가족의 탄생  (3) 2006.09.04
호로비치를 위하여~  (3) 2006.09.04
0 Comments
댓글쓰기 폼